하나씩 하나씩 추가해 갑니다.. 기본적으로 다 좋다는 전제에서 출발하는 것이니, 괜한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개인적으로 국내 기업이 잘 크는게 좋습니다. 대신 나쁜버릇은 고쳐야죠!

1. 투데이 스크린. 그 위젯을 마구잡이로 띄울 수 있는 창에 대해서 말하자면....
정말정말정말 쓸데없는 애니메이션효과가 들어가 있다..
위젯이 나타나거나 새로운 화면이 나타날때 부드럽게 옮겨가고, 서서히 Fading으로 나타나는 것은 그럭저럭 좋다..
근데 왜!!!!!!!!!!!!!! 화면 전환을 하는데. 띄워놓았떤 위젯들을 서서히 FadeOut시킨뒤에! 진동도 다끝난 뒤에! 그제서야 화면이 바뀌나!!!!?!!?!?!?!?!?! 왜 이미 사용자가 관심을 끊어버린 화면에 쓸데없이 효과를 넣어서 반응성도 떨어뜨리고, 시간도 낭비하고, 전기도 더 소모하나!!?!?!? 반 그린 UI다!
굳이 UI를 새로 다 그려야할 필요가 있을까???? 메모리를 더 잡아 먹더라고, 미리 위젯들을 그려놓고, 화면만 전환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물론 애니메이션 효과가 눈에 좋아 보인다 하지만.. 위젯들을 일일히 그리는 화면을 사용자가 과연 보고 싶어할까!!?!?!?!?!?!? 화면이 옆으로 스스륵 넘어가는 애니메이션이면 족하다!!

2. SMS 메세지 확인 프로그램에 버그가 있는 듯 합니다... 무한 CPU갉아먹기를 하고 있네요.. 강제종료라도 쉬우면 모르겠는데. UI가 죄다 바뀌어서 어떻게 강제 종료를 해야하지 모르겠네요..
CPU를 일정부분 이상 잡아먹거나 할경우에 대비해서. 내부에서 무한 루프등을 없애고, 루프를 쓰더라도 TimeOut으로 강제 종료후 재시작을 시킬 수 있으면 좋겠네요.. 안드로이드도 이런식으로 TimeOut에 충실합니다. 역시 비 그린 프로그래밍을 한 듯 합니다. 그래도 예전처럼 똥침 대신, 파워버튼을 지긋이 누르는것으로 나름. 깔끔하게 재부팅을 시킬 수는 있네요.. 칭찬해야되는건가요?;

3. 햅틱 UI의 배경화면 지정하기에서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배경으로 지정하려 했더만.... 이미지 축소가 안됨. --;;; 좌절... 5M짜리 영상으로 찍어놓고 그중 일부를 자르거나, 확대해서 지정하는 것은 가능함. --;; 헐~~~~~~ 도대체 왜.. 축소가 안될까??? 버근가?? 그 확대축소 UI도 이전에 원터치 어쩌구로 들었던 것 같은데. 아직도 어떻게 해야 그 화면이 나오는 것인지 이해가 안가고 있음. 그 위아래 확대/축소 화살표가 나와도 가끔. 제어가 안되고, 다시 화면 스크롤 모드로 빠져나가서 아주아주 이상한 모양이 되는 경우가 매우 많음.. ;;;

4. 블루투스가 불안정합니다. 인터넷 연결시, 가끔 "웹서핑(오페라 미니?)" 를 초기 구동시킬때, 잠깐 끊기고, SPB MobileShell에서 아이콘 쉘 화면에서 FLicker로 화면을 위로 쭉 올려버렸을때, 애니메이션 효과가 나면서 블루투스가 끊기네요. 뭐가 문제인건지.
  아무래도 음성출력쪽이 우선순위가 낮은 모양입니다. 이놈 저놈 다른 어플리케이션하고 돌렸을때, 마구 치여서 끊기네요. 특히 Zip파일 풀때는 아주 쥐약입니다.

5. GPS도 블루투스랑 궁합이 잘 안 맞는듯 합니다. 아니면, CPU가 모자라거나.. 잘 못찾네요.

6. 외부 음성 출력장치별로 음성 출력이 불가능하다... 뭐 이건.. 나중 버전가서 개선된다고 했던거긴 하지만.. UI를 저리도 뜯어놓았을 정도면.. 각 음성에 대한 Control도 가능하지 않았을까?? 다른건 다 차치하고서라도.. 블루투스만이라도 따로 되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7. Lock화면에서도 음성 버튼이 먹힌다... 이게 나름 골치인데.. 주머니속에서 이리저리 굴러다니다가.. 음성버튼이 눌려지면, 갑작스레 귀가 아파지거나 아무소리도 안들리게 된다. 최소한 Lock상태에서는 볼륨 조절 단계를 좀더 세세하게 했었으면 어떨까 하다. 보통 WinMobile이 10단계로 되어 있을텐데. 이걸 5단계로 줄여서 볼륨의 격차가 심하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어제까지는 embeddy 봇에서 내준 스크립트에 파라미터가 자동으로 안들어가더니, 오늘 회사서 크롬 브라우저로 돌리니 제대로 들어가 있네요 --;; IE로는 무리인가... 암튼.. 이제 아무데나 박을 수 있음. ㅎㅎㅎ

이제 서비스가 죽어서 이 글도 의미가 없어졌네요. 2013/2/3 

Trackbacks 0 | Comments 0





튜닝해야지~~~~ 2D도 할꺼 많고. 3D도 할꺼 많고..
다른것보다 Wifi만 있으면 정말 할게 많다!!!!!!
근데 아직 살짝 불만인건 역시나 해상도 대비 화면이 너무 작다. 800x480이면.. 4.8인치정도가 딱 좋던데..UI제작자들과 하드웨어 기획하는 사람들은 DPI를 생각이나 하나 몰라????
3.4인치정도면 HVGA
개인적으로 해상도대비 화면 크기가 최적화된것은 아이폰의 액정이 최고!
3.7인치에 800x480은 쓸데없는 자원 낭비가 심함. 눈도 아프고.
계산을 해봅시다.. 통상 여태 우리가 보아오던 LCD모니터가 96~100DPI정도로 치면(물론 도트사이의 간극은 작을 수록 좋지만서도.. 픽셀크기 자체까지 줄일필요는 없으므로)
100DPI = 100 dot per Inch = 100 dot per 2.54cm = 39.37 dot per 1cm 이고,
800x480이면
800 dot => 800/39.37 = 20.32cm
480 dot => 480/39.37 = 12.19cm
기존처럼 대각 인치로 계산하면.
root(20.32^2 + 12.19^2) = 23.70cm = 9.33 inch 흠... 요즘 나오는 넷북보다 크네 --;
그럼.. 추세대로.. 넷북이나 노트북정도에 걸맞는 128~132DPI 로 따지면 대략 30%증가했으니
52 dot per 1cm
800 => 800/52 = 15.38cm
480 => 480/52 = 9.23 cm
대각 = 17.94cm = 7 inch   흠.. 7인치가 나오는구나.... 역쉬~ 이것이 진리다. 이상의 DPI는 글씨보기엔 눈아픔. T.T 7인치가 아무래도 이래저래 좋은 사이즈인듯.. 다만 실제품에서 프레임이 거의 0mm가 된다면 아주 좋겠지만..;; LCD패널 만들때 아예 외부케이스까지 만들어버리면 안되나?

기왕계산해본거... MS Recommend인 192DPI로 해보자.
75.59 dot per 1cm
800 => 800/75.59 = 10.58cm
480 => 480/75.59 = 6.35cm
대각 = 12.34cm = 4.85 inch..   흠..... 역시나. 4.8inch다 --;
대충 비율로 치면 지금의 옴니아는... 250DPI정도... 물론.. 액정 배열이. 기존의 격자방식이 아니라... 좋은건지 나쁜건지 모르겠다.
Trackbacks 0 | Comments 0




everything is  greate  except for writting in main context.  in andoid webkit browser parsing and rendering well   almost website excluding flash and  activex. tistory also  looks same im  the   pc but  this main context window  is not catched  by android   input window, and  catching this conext  window is  very   hard without keypad
Trackbacks 0 | Comments 0




이라기 보다는 새로운 장난감을 들여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베이스는 리눅스라 리눅스 하는 재미도 다시금 느껴보고,
안드로이드 SDK로 이것저것 파악도 해보고, 모바일 동향이 어떨지, 안드로이드가 뜰지 안뜰지를 가늠해봄니다.
일단 첫 느낌은 가볍다는것인데, 해상도가 HVGA이다 보니, 요새 모바일폰과의 비교는 좀 무리일듯 합니다. 은근 화면 해상도가 전체 성능에 끼치는게 많은 터라서요. 하지만 아이폰과 비교해 봤을 때는 비교가 될만하다라는 느낌도 들고, 비슷하다라는 느낌이 굉장히 강하네요. 물론 애플처럼 폐쇄적이지도 않아서 접근 하기가 상당히 쉽다는게 장점인듯합니다.
사실 윈도우 모바일이 접근하기는 더 쉬운건데, 기본적으로 UI등등이 쉽지 않아서 일반 사용자들한테나 개발자들한테나 "재미"라는 요소를 느끼기가 힘들죠. 윈도우 쪽에도 이 "재미"만 넣으면 다시금 황금기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인데 안타깝습니다... 스샷은 집에 돌아가서 올리도록 하지요
그리고 또 하나는 MS는 과감하지 못하다는거.. 그나마 WM6.5 7 들어오면서 그런 면모를 조금은 내비치긴 하지만.. 안드로이드 처럼 겁 없는 건 역시나.. 오픈 그룹만이 할 수 있는 것 같네요.
Trackbacks 0 | Comments 0




아무리 생각해도 가상화는 VMWARE가 최강인것 같다.
Windows 7의 XP Mode니 뭐니 하지만.. 그건 그냥 말그대로 XP염가 끼워주기정도? 원래 태생도 호환성 회피정도였으니, 성능은 도저히 못따라온다.


그래도 Window 7이 UI 좋은건 인정 ^^; 익숙함을 쉽게 바꿀수 있는건 아니니까.
Host로 Window7 놓고, VMWARE로 우분투랑 XP 설치해서 Unity 모드로 놓고 이것저것 가지고 노는중.
그나저나.. 이걸 쓰니.... 자꾸 컴욕심에, 모니터 욕심이 T.T
Trackbacks 1 | Comments 1
permalink arload
2009.10.19 21:0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질러라!! :) ㅋㅋㅋ




대학 졸업때 즈음부터 생각했던 것인데, 실제로 나와서 판매까지 하고 있다.
이전에 NOC개념에 대해서 듣고 훌륭하다 라고 생각하고, 각각의 코어간의 통신은 어떻게 하지?
생각 했는데, 떡하니 상용화 되서 나오고 있다니,
여기 투자좀 하고 싶은데, 아니면 아예 회사를 옮기거나.. 어떻게 해야하나.. 흠..

http://www.xmos.com/company/about

http://findarticles.com/p/articles/mi_m0EIN/is_2007_Sept_6/ai_n27365084/
http://www.dfjesprit.com/portfolio

Trackbacks 0 | Comments 0




두더지사냥꾼'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